기침에 대해 꼭 알아야 할 것들

기침에 대해 꼭 알아야 할 것들

기침은 우리 몸을 지키는 파수꾼

기침은 우리 몸에 들어온 나쁜 것을 내보내기 위해 하는 것 기침은 우리 몸을 지키는 파수꾼과 같습니다. 밥을 먹다가 조그만 밥풀이 기도로 들어가면 재채기와 함께 기침을 심하게 해서 밥풀을 내뱉 듯이, 나쁜 것이 우리 몸의 호흡기에 들어오면 그것을 내보내기 위해 기침을 하게 됩니다. 기침을 억지로 못하게 하면 몸 안에 들어온 나쁜 것을 내보내지 못해 더 심한 호흡기 질환에 걸릴 수도 있습니다

기침이 심할 때는 습도 조절과 쾌적한 환경 유지에 신경 써야 건조한 공기는 호흡기 점막에 자극을 주므로 기침을 많이 할 때는 습도가 적당하도록 조절해야 합니다. 또 가래가 마르면 기침을 하기가 힘들어지기 때문에 가래를 묽게 하기 위해 수분을 충분히 섭취해야 합니다. 실내에 먼지나 곰팡 이가 없도록 늘 청결하고 쾌적한 환경을 유지해야 하며, 환기할 때는 온도 차가 심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간혹 아이가 기침이 심할 때 꿀 에다 가 여러 가지를 섞어 먹이는 분도 있는데, 돌 이전의 아기들에게 꿀을 먹이는 것은 위험할 수 있으므로 절대로 안 됩니다.

아이의 기침이 심할 때는 이렇게 하세요

반드시 소아과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아이가 기침을 심하게 하는데도 병원에 가지 않고 육아 책이나 의학 상식에 관한 책만 찾아보는 분들이 많습니다 기침이 심할 때는 기침을 줄이기 위해 집에서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시도해 보더라도 반드시 소아과 의사의 진찰을 받아 기침이 심한 원인을 밝혀야 합니다.

기침이 심할 때는 쉬는 것이 제일 중요합니다 모든 병이 그렇듯이 아이가 기침을 많이 할 때는 쉬게 하는 것이 제일입니다. 아이에게 ‘극기를 가르친다며 아파서 반쯤 퍼진 아이를 억지로 유치원에 보내는 엄마들도 있는데, 이러면 정말 곤란합니다. 아픈 아이들은 쉬게 해야 합니다. 그것은 우리 아이를 위한 일일뿐만 아니라 다른 아이에게 전염되는 것을 막는 일이기도 합니다

평소 보다 물을 많이 먹여야 합니다 가래가 호흡기 점막에 달라붙으면 기침이 더 심해질 수 있는데, 끈적 끈적한 가래를 녹이려면 몸에 수분이 많은 것이 좋습니다. 또한 기침이 심하면 몸에서 배출되는 수분의 양이 늘어나므로 평소 보다 물을 많이 먹여야 합니다. 물을 충분히 먹이면 기침이 심할 때 도움이 됩니다.

가래가 심하면 배출해 줍니다 가래가 아주 많을 때 가래를 잘 배출할 수 없는 경우 등을 두들겨 주거나 숨을 크게 들이 마셨다가 한꺼번에 힘껏 내뱉게 하면 가래가 잘 나오기도 합니다. 물론 이것은 필요한 경우 소아과 의사와 상의해서 좀 큰 아이에게 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기침을 많이 할 때는 습도를 높여 주십시오 건조한 공기는 호흡기 점막에 자극을 줍니다. 따라서 기침을 많이 하는 아이의 호흡기 자극을 줄여 주기 위해서는 적당한 습도를 유지하는 것이 필수입니다. 가래가 호흡기 점 막에 달라붙으면 기침이 더 심해질 수 있으므로 수분을 많이 먹이고 가습기도 사용해 가래를 묽게 만들어 주어야 합니다. 가습기는 호흡기 질환의 보조 치료 기구로서 적절하게 사용하면 도움이 됩니다. 그밖에 실내외의 온도차가 크지 않도록 신경을 써야 하며, 먼지 등이 없게 집 안을 청결히 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필요에 따라서 너무 심한 기침을 하는 경우 기관지 확장제 등의 치료 약을 사용하기도 하는데, 이것은 반드시 소아과 의사의 처방을 받아서 사용하도록 하십시오.

집 안 환경을 쾌적하게 해야 합니다 집 안의 공기가 나쁘면 기침이 심한 아이에게 좋지 않습니다. 집 안에서는 담배를 피우면 안 됩니다 베란다는 물론 화장실에서도 피워서는 안됩니다. 가스레인지를 사용할 때도 환풍기를 틀어야 합니다. 먼지도 적어야 하며, 곰팡이도 없어야 합니다 그리고 방안 온도도 적당해야 합니다. 차가운 방안 공기는 아이의 호흡기에 자극 주게 됩니다. 특히 가을에 난방이 안되는 아파트일 경우 새벽에 아이가 추워하면 전기스토브 라도 켜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 공기가 건조할 때는 가습기로 습도를 조절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기침을 줄이기 위해 함부로 약을 먹이면 안 됩니다 주위에서 보면 기침에 듣는 기가 막힌 약이 있다고 좋아하는 엄마들이 가끔 있습니다. 그리고 아이가 기침만 하면 그 약을 먹입니다. 하지만 아이의 기침이 심할 때 함부로 약을 먹여 기침을 줄이면 안 됩니다. 기침을 줄이는 약은 소아과 의사의 처방에 따라 아주 신중하게 사용해야 합니다. 기침을 함부로 줄이면 우선은 편할지 몰라도 결국은 합병증으로 아이가 고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기침을 할 때는 입을 가려라!!

기침을 하면 입안의 수많은 파편들이 공기 중으로 날아갑니다. 이때 감기를 일으키는 바이러스들이 같이 날아가 다른 사람에게 감기를 전염 시킬 수 있습니다. 남에게 감기를 전염 시키는 것을 줄이려면 입을 가리고 기침을 하고 사람과 대화중 일 때 기침이 나오면 고개를 돌리고 기침을 하십시오. 마스크는 감기 예방에 효과가 별로 없지만, 감기나 독감이 유행할 때는 병이 퍼지는 것을 조금은 줄일 수 있습니다. 손으로 입을 가리기보다는 손수건이나 휴지를 사용해서 입을 가리고 기침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만일 그런 것도 없다면 소매에 입을 대고 기침을 하도록 가르치십시오 그런 후에 반드시 손을 잘 씻도록 해야 합니다.

기침을 줄이지 마세요

우리나라 엄마 들은 “빨리빨리” 병이 있습니다 “기침을 줄이지 말라니요?” 기침을 함부로 줄이면 안 된다는 의사의 말에 기가 찬다는 듯이 반문하는 분들이 종종 있습니다. 기침은 우리 몸에 좋은 것이라는 의사의 설명을 듣고 나면 더욱 기가 막힌다는 표정으로 그럼 병원에는 뭐 하러 오나요? ” 하고 돼 묻습니다. 우리나라에는 빨리빨리 병이 있다고 합니다. 의사가 고칠 수 없는 고질병 가운데 하나인데, 병원에 와서도 예외가 아닙니다. 약 한 봉지 먹으면 당연히 기침이 줄어야 하고, 설사는 멎어야 하며, 열도 뚝 떨어져야 직성이 풀립니다. 그것도 모자라 아침저녁으로 주사를 놔 달라고 주문하는 분도 있습니다.

감기를 치료해야지 기침을 치료하면 안 돼 의사들이 의사가 되기도 전에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듣는 이야기 가 바로 “ 감기를 치료해야지 기침을 치료하면 안 된다는 것입니다. 의사들은 기침을 우리 몸의 파수꾼이라고 부릅니다. 어떤 의사는 기침을 집 지키는 개에 비교하기도 합니다. 기침은 우리 몸의 호흡기에 들어온 나쁜 것을 내보내기 위해 하는 것입니다. 기침을 하면 목에서 공기가 훨씬 세게 나오기 때문에 효과적으로 호흡기 안의 나쁜 것을 밀어낼 수 있습니다 감기에 걸렸을 때 보다 기관지염이나 폐렴에 걸렸을 때 기침이 더 심하다는 것은 다 아실 겁니다. 병이 심할수록 호흡기 안에 나쁜 것이 많기 때문에 기침을 더 심하게 해야만 밖으로 내보낼 수 있습니다.

의사들은 기침 줄이는 약을 함부로 사용하지 않습니다 많은 엄마들의 기대와는 달리 의사들은 기침이 심하다고 함부로 기침을 줄이는 약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심지어 어떤 때는 약을 사용하면 일시적으로 기침이 더 심해지기도 합니다. 감기가 심할 때 기침을 함부로 줄이다 가는 우리 몸속에 있는 나쁜 것을 내보내지 못해 병이 더 심해지거나 합병증에 걸리기 쉽습니다 그래서 의사들은 기침을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는 약을 가지고 있지만,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감기에 걸렸을 때 기침과 콧물, 가래가 나오는 것은 다 이유가 있습니다 겉으로 드러난 증상만 보고 임의로 기침약, 가래약, 물약을 사용하는 분들이 있는데, 증상은 좋아져도 자칫 병을 악화 시킬 수 있으므로 함부로 사용하면 안 됩니다

기침을 줄이는 특별한 처방이 있다고요?

어떤 할머니들은 손자의 감기가 오래가서 구하기도 힘든 생가재즙을 먹였다며 산삼이라도 먹인 듯 자랑스럽게 말씀하셔서 저를 놀라게 합니다. 아 이에게 생가재즙을 먹이는 풍습은 홍역을 앓고 난 뒤 기침이 오래갈 때 먹이던 민간요법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그다지 효과가 없으며, 게다가 민물 가재의 기생충은 매우 위험하기도 합니다. 별로 효과도 없는 생가재즙을 먹여 기생충으로 아이를 고생 시키지 마세요. 지금까지 듣도 보도 못한 특이한 처방을 들으면 귀가 솔깃 해지는 분들이 많지만, 건강과 직결된 문제를 제대로 알지 못하고 사용했다가는 오히려 병만 더 깊어질 수 있습니다 그 밖에도 기침을 줄이는 수많은 민간요법이 있긴 하지만 중요한 것은 기침을 줄이는 것이 아니고 기침을 하게 하는 원인을 찾아 치료하는 것입니다. 아이가 기침을 심하게 하면 소아과 의사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소아과 의사는 민간요법보다 몇 백 배 더 효과적으로 기침 줄이는 약을 처방할 수 있지만,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기침을 줄여주지 않습니다. 

☆ 이런 기침은 응급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하나, 음식을 먹던 아이가 갑자기 기침을 하고 침을 많이 흘리고, 얼굴이 파랗게 변하고 숨을 쉬기 힘들어하면 이것은 가장 응급인 상태입니다. 음식 이 기도에 걸리면 이런 증상을 보이는 경우가 많은데, 이럴 때는 바로 119 구급대를 부르는 것이 상책입니다. 물론 응급실이 집 근처에 있다면 바로 아이를 데려가야 합니다. 어린 아기들 주위에 땅콩이나 구슬, 장난감 조각 등과 같이 목구멍에 걸릴 만한 것이 없도록 잘 치워 두어야 합니다

둘, 기침을 많이 하던 아이가 숨쉬기 힘들어하면 바로 응급실로 가야 합니다. 헉헉대며 말을 하기 힘들어하고, 누워 있기 힘들어하고, 숨쉬기가 힘들어 갈빗대나 배가 숨을 쉴 때 쑥 쑥 들어가기 도 하고, 입술이나 손톱 밑이 파랗게 변하기도 하면 폐에 문제가 생긴 것일 수 있습니다. 그 대표적인 것이 폐렴 일 것입니다.

셋, 기침을 하던 아이가 침을 갑자기 많이 홀리면서 아파 보이고 잘 삼키지 못하는 경우에도 바로 소아과에 가야 합니다. 수족구나 인두염, 후두가 염 등 이 이런 증상을 일으 킵니다. 이 중에서도 후두가 염은 드문 병이기는 하지만 아이의 생명을 위협할 수도 있기 때문에 주의를 해야 합니다. 아이가 후두가 염에 걸리면 침을 많이 흘리면서 숨을 가쁘게 쉬고, 숨 쉴 때 입을 벌리게 됩니다. 기침을 하는 아이에게 이런 증상이 동반될 때는 밤중이라도 응급실로 가야 합니다.

넷, 아이의 기침이 갑자기 심해지면서 고열이 나거나, 기침할 때 가슴을 심하게 아파하거나 기침을 하면서 가래에 피가 섞여 나오거나 하면 일단 폐렴이나 기도에 이물질이 들어가 염증을 일으킨 것은 아닌지 의심해봐야 합니다.

다섯 ‘ 생후 1개월 이전의 아기가 기침을 하면 폐렴이 아닌지 꼭 확인할 필요 가 있습니다.

이 글은 삐뽀삐뽀 119소아과 책을 참고 하였습니다.

댓글 남기기

Close Menu
×
×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