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아기 감기에 대해 엄마들이 궁금한 것들

아기 감기에 대해 엄마들이 궁금한 것들

Q. 아이가 감기에 걸렸는데 예방 접종을 해도 되나요?

A. 대개의 경우 감기 가 심하지 않다면 접종은 가능합니다.

미열이 있어도 예방 접종은 가능하지만 요즘 예방 접종의 부작용을 두려워 하는 엄마들이 많아서 열이 날 때 접종을 해주는 간 큰 소아과 의사는 별로 없는 것 같습니다. 예방 접종은 반드시 정해진 날짜에 맞혀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가능하면 날짜를 지키는 것이 좋지만 사정에 따라 연기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접종의 종류에 따라 연기할 수 있는 기간이 다르기 때문에 접종이 늦어질 때는 소아과 의사와 상의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감 기에 걸렸더라도 소아과 의사가 판단하기에 괜찮다면 예정대로 예방 접종을 해도 됩니다. 감기 걸렸을 때 접종했다고 예방 접종의 부작용이 더 증가하는 것은 아닙니다. 아이들 예방 접종에서 언제 맞히느냐 하는 문제 보다 더 중요한 것이 어디서 맞히느냐 하는 문제입니다. 종합 병원은 아이들의 예방 접종 등과 같은 1차 의료에 적합한 체제가 아닙니다. 만일 집 가까이에 종합 병원이 있다면 그곳에서 예방 접종을 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예방접종 은 가능하면 집 근처 동네 소아과에서 하는 것이 좋습니다. 대부분의 종합병원은 아이들이 병문안 오는 것조차도 금지하고 있답니다.

Q. 소아과에 가면 체온을 재주는데 굳이 집에서도 재야하나요

A. 당연히 집에서도 체온을 재야합니다.

아이를 데리고 소아과에 가는 동안 바람을 쐬면 열이 떨어져 체온이 낮게 재어질 수 있습니다. 그리고 열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오르락내리락 하므로 열이 많다고 느껴질 때 바로 재야합니다.

Q. 텔레비전에 어떤 의사 선생님이 나오셔서 감기는 심하지 않으면 치료할 필요 가 없다고 말씀하셨는데,

정말 그래도 되나요?

A. 맞고도 틀린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감기인 줄은 어떻게 알죠?

공기 좋은 나라에서는 아이가 감기에 걸리면 약을 처방 하는 대신 밖에 나가서 노는 것을 권유합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전 세계에서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만큼 공기가 나쁘기 때문에 감기 걸린 아이를 데리고 외출을 했다가는 감기가 훨씬 심해지는게 보통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감기쯤이야 하고 내버려 두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1차 의료를 담당하는 소아과 의사로서 수많은 감기 환자를 진료 하다보면, 공기 좋은 나라에서 만든 의학교과서와는 전혀 다른 양상을 보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기침만 약간하는 가벼운 감기였는데도 하루 사이에 갑자기 심해 지기도하고, 합병증이 발생하는 빈도도 높습니다. 한 달 이상가는 경우도 흔합니다. 그런데도 치료할 필요가 없다고요? 아이들의 감기는 변화 무쌍하고 예측하기 어려우므로 일단 감기에 걸리면 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또 하나의 문제는 아이가 감기에 걸렸을 때 그게 가벼운 감기인지 아닌지를 엄마가 제 대로 알 수가 없다는 것입니다.

Q. 감기를 치료하고 있는 중인데 귀가 아프 답니다. 어떡 하나요?

A. 소아과에서 감기 치료할 때 귀도 함께 봐 달라고 하세요.

아이들은 감기를 앓는 중에 중이염이 쉽게 걸립니다 중이염은 항생제를 사용해 치료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렇게 항생제를 사용해서 치료하는 전문가는 소아과 전문의입니다. 미국에서는 수술이 필요 없는 중이염은 당연히 소아과 의사가 치료하며, 아이들의 중이염 치료 지침도 미국 소아과 학회가 만들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입니다.

Q. 아이가 감기약을 먹는데 식은땀을 많이 흘립니다. 왜 그렇죠?

A. 감기에 걸리면 식은땀을 흘리기도 합니다.

열 이 날때 우리 몸은 열을 떨어뜨리기 위해 땀을 많이 만듭니다. 그런데 해열제로 열을 떨어뜨리면 남는 열이 피부에 땀으로 남게 되어 일시적으로 식은땀이 많이 나기도 합니다. 또한 감기에 걸리면 땀을 조절하는 기능에 이상이 생겨 식은땀을 흘리기도 합니다. 다른 이상이 없다면 물론 걱정할 필요 없습니다. 약이 독해서 식은땀이 나는 것은 아닙니다 몸이 허해서 나는 것도 아니고요

Q. 아이가 감기에 잘 걸리고 걸렸다 하면 오래갑니다. 병원에 갔더니 알레르기가 있다는데

무엇을 주의해야 할까요?

A. 기본적인 주의 사항을 철저히 지켜야 합니다.

아이에게 알레르기가 있을 때는 주의해야 할 사항이 많은데, 집에서의 기본적인 주의 사항은 이렇습니다 새나 개나 고양이는 키우지 마시고 벌레 같은 것도 없어야 합니다. 메밀베개는 사용하지 마시고 곰 인형처럼 털 많은 인형도 없어야 합니다. 집 안에 먼지가 없어야 하므로 장롱 위나 뒤까지 주기적으로 청소해야 합니다. 화장품을 가급적 적게 쓰고, 바퀴벌레도 컴배트보다는 끈끈이로 잡으세요. 담배는 화장실에서도 피우면 안됩니다. 그리 고 가스레인지를 사용할 때는 꼭 후드를 사용해야 합니다. LNG 나 LPG가 연소할 때 나오는 질소 산화물은 냄새는 나지 않지만 호흡기에 상당히 해롭습니다. 그리고 아무리 냄새가 나지 않는다 해도 연소 가스가 밖으로 배출 되지 않는 난방 기구는 되도록 사용하지 마세요. 또 알레르기에는 특효 약이 없으므로 집에서 의사의 처방 없이 치료할 생각은 아예 하지도 마세요 우리나라에는 알레르기에 대한 수많은 민간요법과 특효약이 선전되고 있지만 그게 효과가 있다는 데이터는 저는 본적이 없습니다.

Q. 우리 아이가 목이 부어서 열이 많이 납니다. 목에 직접 약을 뿌리거나 목을 소독해 주면

좀 더 빨리 낫지 않을까요?

A. 그래 봐야 아무 소용 없습니다.

아이들은 목이 잘 붓습니다. 그리고 흔히 목감기라 부르는 인두염은 전신적인 질환이기 때문에 열이 나고 호흡기에 여러 가지 문제가 생기며, 소화도 안 되고, 온몸이 부대 끼고, 목에도 염증이 생깁니다. 목감기나 열감기는 대부분 바이러스 성 질환이기 때문에 목에다 소독약을 뿌려도 아무 소용 이 없습니다. 예전에는 목이 많이 아픈 아이에게 일부 의사들이 목에다 직접 마취제를 뿌려주기도했지만 지금은 그렇게 하지 않습니다. 마취제를 뿌려 주면 그 순간은 목이 안 아파서 좋지만 사레가 들리기 쉬워 흡입성 폐렴이 생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당장은 좋아 보여도 나중에 손해 볼 일은 권하지 않습니다. 한마디로 목감기는 목을 소독하거나 목에 직접 약을 바르거나 뿌려서 치료하는 병이 아닙니다. 아주 특수한 경우에만 그런 방법을 씁니다.

Q. 선생님 ~ 선생님 ~ ! 우리 아이 감기 똑떨어지게 주사라도 한 대 꽉 놔 주세요. 감기가 벌써 일주일 짼데요.

A. 주사를 맞는다고 감기가 빨리 낫지는 않습니다.

실제로 어떤 엄마는 노래를 부르듯이 주사를 놔 달라고 조릅니다. 그러나 주사를 맞는다고 감기가 빨리 낫거나 합병증이 줄어들지는 않습니다. 주사가 필요 없는 경우에도 주사를 놓는 것은 아이를 고문하는 것과 같습니다. 의사가 권하지 않을 때는 주사를 놔 달라고 하지 마세요. 주를 맞으면 아픕니다. 아이가 주사 한 대 맞을 때마다 엄마도 주사 한 대를 맞아야 한다면 주사 놔 달라는 말이 쉽게 나오지는 않을 겁니다. 물론 꼭 필요할 때는 반드시 주사를 맞아야 하지만요.

9.GIF

Q. 아이를 평소에 춥게 키우면 감기에 덜 걸린다는데요?

A. 춥게 키우면 더욱 감기에 걸리기 쉽습니다 그런데 권장하는 방 온도는 20-22도 정도라는 것은 알고 계십시오.

25도까지는 봐 줍니다 우리나라에서 진짜 춥게 키우는 사람은 거의 본 적이 없고 도리어 너무 덥게 키우는 것이 문제입니다. 물론 날씨 추운데 옷 제대로 입히지 않고 내보내면 감기 잘 걸릴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그리고 공기가 좋은 나라에서 아이를 춥게 키우면 추위에 대한 저항력도 생기고 약한 감기 정도는 스스로 극복할 수도 있게 됩니다 그래서 약한 감기에 걸렸을 때는 맑은 공기를 마시라고 나가 놀게도 합니다. 하지만 공기 오염이 심한 우리나라에서 아이를 춥게 키우면 기관지염이나 감기에 더 걸리기 쉬울 수도 있습니다. 감기에 대한 저항력을 키우려고 감기에 잘 걸리는 약한 아이를 춥게 키우는 것은 권장할 만하지 않습니다.

10.GIF

Q. 사람들 얘기가 애들 감기에는 항생제를 꼭 먹여야 한대요. 혹시 항생제를

안 써서 감기가 오래가는 것은 아닐까요?

A. 아닙니다

감기는 대부분 바이러스 성 질환이기 때문에 항생제를 사용하지 않습니 다 항생제를 사용한다고 감기가 빨리 낫거나 좋아지지는 않습니다. 호흡기에는 정상적으로 자라고 있는 좋은 세균들이 있어서 여러 가지 잡균의 증식을 억제합니다. 항생제를 함부로 사용하면 이런 좋은 균들이 모조리 죽어서 병에 걸리기 쉬울 뿐만 아니라 합병증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물론 항생제를 반드시 10일 이상 먹여야 하는 감기 같아 보이는 병도 많습니다. 항 생제를 사용해야 하는 감기 비슷한 병들은 소아과 의사의 진찰 없이는 보통 감기와 구별하기 힘듭니다. 바이러스 성 질환에는 항생제를 사용하지 않지만 세균에 의한 질환 일 때는 반드시 항생제를 써야 합니다. 그런데 간혹 아이에게 항생제를 먹이면 큰일 나는 것처럼 생각하는 분도 있고, 항생제 가 싫다며 병원 약을 거부하고 다른 치료법에 의존하다가 아이만 엄청나게 고생 시키는 분도 있습니다. 항생제를 꼭 먹여야 할 때 항생제를 제대로 안 먹이면 나중에 심장과 콩팥에 치명적인 병 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병들은 항생제를 하루 이틀만 먹여도 증상이 사라지고 아이가 멀쩡 해 보여 함부로 약을 끊는 경우도 있는데 이것은 정말로 곤란합니다. 항생제는 현대 의학의 가장 큰 성과 중의 하나입니다. 현대 의학의 성과 중 두 가지를 꼽으라면 저는 주저 없이 예방 접종과 항생제를 꼽습니다. 그만큼 항생제는 생명을 건지는 약입니다. 특히 세균성 질환의 치료에는 거의 절대적인 효과를 발휘하고 생명을 구할 수 있게 해줍니다. 그러나 항생제는 양면성을 가지고 있어서 잘 사용하면 병 치료에 굉장한 도움을 주지만 남용하거나 잘못 사용하면 오히려 내성만 증가시키므로 매우 주의해서 사용해야 합니다. 우리 사회에서는 항생제 뿐만 아니라 수많은 건강식품들이 남용되고 있는데, 이렇게 몇십 년만 가면 우리나라 사람들의 건강은 무너진 성수 대교처럼 될 것입니다. 제발 아이에게 아무 약이나 먹이지 마십시오.

11.GIF

Q. 부작용이 좀 있더라도 감기 똑떨어지게 약 좀 세게 써주세요.

A. 감기약은 사용량이 정해져 있습니다.

감기약을 아무리 세게 써도 감기가 빨리 낫지는 않습니다. 약 이란 사용량이 정해져 있습니다. 정량을 초과해서 사용하면 부작용만 커질 뿐입니다. 일부 약은 많이 사용하면 잠깐 동안은 증상이 좋아지는 듯해 도 시간이 지나면 마찬가지입니다. 감기가 똑떨어지는 약은 없습니다.

12.GIF

Q. 아이가 약만 먹으면 잡니다. 약이 너무 독한 건 아닐까요?

A. 약이 독하다고 잠을 많이 자는 것은 아닙니다

감기약으로 처방 되는 약 중에는 항히스타민제가 있는데, 이 약을 먹으면 졸릴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사람마다 약에 대한 반응 정도가 달라 어떤 아이는 감기약을 먹어도 아무렇지 않은데, 어떤 아이는 먹자마자 쓰러져 잘 수도 있습니다. 감기약을 먹고 자더라도 심하지 않으면 별문제 가 없습니다. 간혹 감기약을 먹으면 아이가 컨디션이 좋아져 아파도 열심히 노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보다는 차라리 약간 졸린 편이 낫습니다. 하지만 너무 지나치게 잔다 싶을 때는 약을 처방 해주는 소아과에 말하면 덜 졸리거나 안 졸리는 약으로 처방을 바꿔 줄 것입니다. 간혹 감기약에 수면제를 넣었나 의심하는 분도 있는데, 그런 일은 거의 없습니다.

13.GIF

Q. 우리 아이는 중학교 1학년생입니다. 감기 치료는 이제 내과에서 해야 하는 것 아닌가요?

A. 소아과는 21 세까지 진료 합니다.

어떤 엄마는 아이의 감기가 심하면 내과에 간다고 합니다. 내과 약이 소아과 약 보다 세기 때문에 더 잘 듣는다나요. 또 어떤 엄마는 간판에 내과, 소아과 두 과목을 본다고 쓰여있는 병원을 찾아간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감기가 약하면 순한 소아과 약을 먹이고 감기가 심하면 센 내과 약을 먹이기 위해서랍니다. 의료법상 의사가 두 개의 진료 과목을 표시할 수는 있지만, 두 과목 모두 전문의인 경우는 우리나라에 거의 없습니다. 그리고 소아과 와 내과는 나이로 구분합니다. 소아과에서는 아이의 성장과 발육이 완성되는 시기까지 진료 합니다. 소아과에서는 21세까지 소아과에서 진료받기를 권장합니다. 물론 어떤 병원에서는 18세 까지만 소아과에서 보기도 합니다. 중학생이 소아과에서 치료받는다고 해서 이상할 것은 하나도 없습니다. 내과 의사가 소아과 의사 보다 약을 더 세게 쓴다고 생각하는 것은 오해입니다 약은 나이와 병의 종류에 따라 용법과 용량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소아과의사든 내과 의사든 약을 처방 하는 것은 같습니다.

14.GIF

Q. 감기를 치료할 때 어떤 병원에서는 주로 약을 처방 하고 어떤 병원에서는 주로 주사를 놓던데, 그 차이는 뭔가요?

A. 똑같은 병이라도 치료 방법은 의사마다 조금씩 다릅니다

주사에 대해서는 의사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다양하기 때문에 시비를 가릴수는 없습니다. 저는 약이나 주사 두 가지의 처방이 다 가능한 경우 치료 효과가 같다면 가능한 한 먹는 약으로 처방 합니다. 그렇지만 주사가 필요 없다고 생각하는 것은 아닙니다. 생명이 위태로운 병을 앓을 때는 효과가 즉시 나타날 수 있는 주사가 큰 도움이 되지요. 꼭 필요한 경우라면 당연히 주사를 놓아야 합니다. 그런데 이 꼭 필요한 경우라는 것이 의사마다 의견 이 다르기 때문에 일률적으로 제가 여기에서 언급하기는 힘듭니다. 하지만 의사들이 약을 처방 할 때는 다 안정성 을 고려하므로 주사를 맞았다 고 해서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참고로 저의 경우는 예방 접종을 제외하면 주사를 놓는 아이의 수가 1 년에 열 명을 넘지 않습니다.

linesoft_01-3

삐뽀삐뽀 119 소아과 서적을 참고하였습니다.

댓글 남기기

Close Menu
×
×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