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열이 날 때의 응급처치법

갑자기 열이 날 때의 응급처치법

한밤에 아이가 갑자기 열이 나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우선 체온을 재서 열이 38도 이상이면 열이 많이 있다고 생각하고 아이의 옷을 가볍게 입히고, 방을 서늘하게 해주십시오, 그래도 열이 나거나 힘들어하면 해열제를 사용하는데, 흔히 추천되는 해열제는 타이레놀과 부루펜 시럽입니다. 6개월 이전의 아기는 타이레놀만 사용할 수 있고, 6개월부터는 타이레놀과 부루펜을 다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2세 이전의 아이가 열 이 날 때는 해열제를 먼저 사용 하기보다는 소아과 의사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피치 못해서 집에서 해열제를 먼저 사용할 경우는 가능하면 소아과 의사에게 전화를 걸어서 상의 한 후에 해열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해열제를 사용했는데도 열이 계속되고 아이가 힘들어하면 30도 정도의 미지근한 물수건으로 닦아 줄 수도 있습니다. 30도 정도의 미지근 한 물이 5cm 정도 담긴 욕조에 아이를 앉혀 두어도 좋습니다.

우선 옷을 다 벗기세요 기저귀까지

옷을 다 벗겨야 하는 이유는 아무리 얇은 옷이라도 입고 있으면 보온이 되기 때문입니다. 옷을 반만 벗기면 열도 반 밖에 안 나갑니다. 그러므로 아기의 경우에는 기저귀까지 다 벗겨야 합니다. 또 아기가 운다고 엄마가 안고 닦으면 엄마의 몸과 접촉되어 있는 부분의 아기 몸은 열이 나가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보온이 된다는 사실을 명심하십시오. 간혹 수건 같은 것을 아이 몸에 덮어 두는 분들이 있는데, 물수건을 덮어 두면 보온 효과가 있기 때문에 열이 안 떨어질 수도 있습니다. 추운 겨울에 스타킹을 신었을 때와 안 신었을 때의 차이를 생각해 보면 쉽게 이해가 될 것입니다. 뉴욕의 신문사들이 한 겨울에 파업을 하면 지하철역의 걸인들이 얼어 죽는다는 해외 토픽 기사를 본 적이 있습니다. 아무리 얇은 신문지 한 장이라도 덮고 있으면 보온이 된다는 이야기죠.

미지근한 물로 온몸을 닦아 줍니다

찬물로 닦아주면 도리어 역효과가 납니다 많은 사람들이 열이 날 때 찬물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열이 난다고 찬물을 사용하면 도리어 역효과가 날 수 있습니다. 찬물을 사용하면 체온과 차이가 많이 나므로 아이가 추워서 떨게 되고, 추워서 떨면 아이가 더욱 힘들어할 수 있어 물로 닦는데 실패하기 쉬울 뿐만 아니라 근육에서 열이 발생해 오히려 체온이 올라가게 됩니다. 겨울에 몸을 떠는 것도 근육에서 열을 더 발생시켜 우리 몸을 따뜻하게 하기 위해서라는 사실을 생각해 보면 쉽게 이해가 될 것입니다. 찬물은 또한 피부의 말초 혈관을 수축 시키는 작용을 하는데, 이렇게 되면 피의 순환 이 원활하게 되지 않아 열이 효과적으로 발산되지 않습니다. 열은 피부를 통해서 발산되는데, 피부로 뜨거운 피가 적게 가면 열이 쉽게 떨어지지 않을 것은 너무도 당연하겠지요. 따라서 아이가 열이 있을 때는 반드시 체온 정도의 미지근한 물로 닦아 줘야 합니다. 아이 몸을 닦아 줄 때는 머리, 가슴, 배, 겨드랑이, 사타구니까지 온몸을 구석구석 닦아 주는 것이 좋습니다. 간혹 알코올을 물에 섞어 쓰거나 그냥 쓰는 분도 있는데, 알코올은 아이 몸에 흡수되어 문제가 될 수 있으므로 절대로 사용하면 안 됩니다.

물수건은 꼭 짜지 말고 물이 뚝뚝 떨어지게 열을 떨어뜨리는 또 하나의 방법은 기화열을 이용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몸에 물이 많이 묻어 있어야 수분이 증발하면서 열도 떨어지게 됩니다. 꼭 짜서 닦으면 별 효과가 없습니다. 이불 위에서 닦을 수 있을 정도라면 일단 물을 적게 묻힌 것이라고 생각해야 합니다. 간혹 TV 드라마 등에서 열이 나면 물수건을 덮어 두는 것을 보기도 하는데 그렇게 하면 물의 증발을 막기 때문에 곤란합니다. 아이가 열이 날 때는 해열제를 먼저 사용하고, 그래도 심하게 열이 날 때는 미지근한 물을 물이 뚝뚝 떨어질 정도로 수건에 적셔서 닦아 줄 수 있습니다. 물로 닦는 것을 아이가 너무 힘들어하면 중단하는 것이 좋습니다.

해열제는 적절하게 사용합시다

좌약과 먹는 약, 어느 것이 더 좋은가? 해열제에는 좌약과 먹는 약 두 종류가 있습니다. 먹는 약이 좌약보다는 우선적으로 사용되어야 하는 약인데, 아이가 먹지 못하거나 먹은 약을 토하거나 의식이 없는 경우에는 좌약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먹는 약과 좌약은 동일한 성분이라면 같은 용량을 사용하게 됩니다. 해열제는 입으로 먹으나 항문으로 넣으나 마찬가지로 흡수가 되기 때문에 해열제를 먹이고 열이 안 떨어진다고 또 좌약을 넣으면 약을 두 배로 먹이는 셈이 됩니다. 해열제는 얼마든지 먹일 수 있는 안전한 약은 아닙니다 정량을 먹이는 경우는 굉장히 안전하지만 일단 정량을 초과하게 되면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도 있기 때문에 주의해서 사용해야 합니다 흔히 해열제를 먹이고 추가로 좌약을 더 써도 괜찮다고 알고 있는 엄마들이 많은데,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단 소아과 의사가 처방 한 경우라면 해열제를 중복해서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열이 심했다면 해열제를 아기의 상태에 맞춰 최대량 처방 했을 것이고 열이 심하지 않았다면 약간 더 쓸 정도로 처방 했을 것입니다. 만일 지금은 열이 심하지 않아도 열이 갑자기 심하게 올라갈 가능성이 있는 경우라면 소아과 의사가 해열제를 추가 사용하게 처방을 내릴 수도 있습니다 해열제를 처방받은 경우, 소아과에서 처방해준 해열제를 먹이고도 열이 심하게 날 때 집에서 해열제를 조금 더 사용해도 좋은지 소아과 의사에게 미리 확인해 둘 필요 도 있습니다. 그리고 열이 떨어지면 소아과에서 처방 한 약 중에서 해열제를 빼도 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아이의 열이 떨어지면 소아과에 문의를 하십시오.

부루펜과 타이레놀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타이레놀과 부루펜은 안전성과 효과가 거의 마찬가지인 약간은 구분해서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생후 6개월 이전의 아기라면 타이레놀을 사용하시고 생후 6개월이 지난 아이라면 타이레놀과 부루펜 둘 중에 하나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감기 치료의 목적으로 해열제를 사용할 경우는 어느 약이나 큰 차이가 없습니다. 타이레놀이 4-6 시간 정도 효과가 지속된다면 부루펜은 6-8시간 정도 효과가 지속됩니다. 타이레놀은 간이 나쁜 경우에 사용해서는 곤란하며, 부루펜은 신장이 나쁜 경우에 사용해서는 곤란합니다. 또 부루펜은 토 하거나 배가 아픈 아이에게 소아과 의사의 처방 없이 사용하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타이레놀은 한 번에 많은 양을 먹어도 곤란하지만 정량을 자주 먹는 경우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하루 먹는 횟수를 초과해서 먹이면 안 됩니다. 참고로 아스피린은 21세 이전의 아이에게 해열제로 사용해서는 안 됩니다. 아스피린을 독감이나 수두 같은 병에 걸렸을 때 사용하면 드물게 “라이”라는 병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알려졌기 때문입니다 집에서 아이들에게 아스피린을 해열제로 사용할 생각은 아예 마십시오.

부루펜 시럽의 올바른 보관법 부루펜 시럽은 상온에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먹다가 남긴 해열제는 덜어서 조제 받은 것은 1주, 병에 든 것을 개봉해서 사용한 경우는 한 달 정도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밤에 급하게 사용할 용도로 작은 포장을 하나 사서 따지 말고 약장에 보관해 두었다가 밤에 아이 가 갑자기 열이 나면 개봉해서 사용하십시오.

타이레놀과 부루펜을 함께 써도 괜찮을까? 열이 날 때는 한 가지 해열제를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으로 권장됩니다. 그러나 열이 심하게 날 때는 타이레놀과 부루펜을 같이 사용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고열이 나는데 한 가지 해열제를 먹어도 열이 떨어지지 않을 때는 부루펜과 타이레놀을 같이 사용하기도 하는데, 두 가지 약을 사용할 때는 4시간 간격으로 번갈아 가며 한 번은 타이레놀, 한 번은 부루펜을 줍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렇게 두 가 지 해열제를 같이 쓰는 것은 일반적으로 권장되지 않고 있습니다. 소아 청소년과 의사의 처방에 의해서 두 가지 해열제를 사용할 수도 있는데 이런 경우라도 열이 좀 떨어지면 바로 한 가지 해열제만 사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 글은 삐뽀삐뽀 119소아과 책을 참고 하였습니다.

댓글 남기기

Close Menu
×
×

Cart